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골프
서예선, KLPGA 챔피언스 투어 통산 다섯 번째 우승
  • 김백상 기자 104o@daum.net
  • 승인 2018.10.12 18:08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백상 기자] 2018 KLPGA 챔피언스 클래식 14차전(총상금 1억 원, 우승 상금 1천8백만 원)에서 서예선(47)이 우승했다.

KLPGA 챔피언스 클래식 2018 14차전 우승자 서예선 

서예선은 12일(금) 전라북도 군산에 위치한 군산 컨트리클럽(파72/5,619야드) 레이크(OUT), 리드(IN)코스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버디 3개와 보기 2개로 1언더파 71타를 기록. 최종합계 4언더파 140타(69-71)로 챔피언스 투어 시즌 첫 승을 차지했다. 이번 우승으로 그는 투어 통산 5승째를 기록했다.

2016년 7월 이후 약 2년 3개월 만에 우승한 서예선은 “정말 기쁘고 감격스럽다.”면서 “2016년 겨울에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 치료를 계속 받아왔다. 어려운 시간을 이겨내고 한 우승이라 기쁨이 더 큰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아플 때 옆에서 항상 챙겨줬던 어머니 생각이 나서 방송 인터뷰를 할 때 눈물이 났다. 또, 항상 함께해주고 대회에 출전할 때마다 서로를 진심으로 응원하는 차지원 프로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1994년에 KLPGA에 입회해 2007년까지 정규투어에서 활동한 서예선은 우승은 없었지만 오랜 기간 정규투어에서 활약했다.

2010년까지 정규투어를 뛰고 약 2년간 휴식기를 가진 서예선은 2013년부터 챔피언스 투어에 출전하고 있다.

서예선은 “올해 목표가 1승이었다. 어려울 것으로 생각하고 크게 잡은 목표인데 이뤄내서 정말 기쁘다. 내년에는 2승을 목표로 하겠다. 올겨울 체력을 올리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정일미

한편 이번 대회에서 공동 3위를 기록한 정일미는 시즌 상금 약 8천 4백 4십만 원으로 2018시즌 챔피언스투어 1개 대회를 남기고 상금순위 1위를 확정했다.

정일미는 ‘4년 연속 상금왕’에 오르는 저력을 보이며, 마지막 대회인 15차전에서 우승할 경우 챔피언스 투어 사상 최초로 단일시즌 총상금액 1억 원을 돌파하게 된다.

<사진 = KLPGA 제공>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백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