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기타
장애인 AG “金 33개 종합 3위 목표”
  • 김건완 기자 specia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8.09.20 03:42
  • 댓글 0
합동 기자회견 <사진=데일리스포츠한국 DB>

[데일리스포츠한국 김건완 기자] 내달 6일부터 13일까지 자카르타에서 개최되는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안게임’을 앞두고 한국장애인대표팀 선수단은 19일 경기도 이천훈련원에서 결단식을 개최했다.

결단식에서 선수단은 금메달 33개, 은메달 43개, 동메달 49개, 종합순위 3위를 목표로 내걸고 선전을 다짐했다.

한국은 장애인아시안게임에 지난 1월부터 150여 일 동안 국가대표 상시 훈련과 특별훈련 등 총 170여 일간 집중훈련을 소화한 17개 종목 313명의 선수단은 내달 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결전지로 출국한다.

결단식에 참가한 보치아 대표팀 정호원은 “2016 리우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땄지만, 아시안게임에선 운이 따르지 않아 아직 금메달이 없다”라며 “리우 때보다 더 열심히 준비했다. 반드시 금메달을 따겠다”고 밝혔다.

선임된 전민식 선수단장 <사진=데일리스포츠한국 DB>

또한 이날 선임된 전민식 선수단장은 “국민의 기대에 맞는 성적을 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여자 탁구 대표팀 서수연은 “2014년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과 리우패럴림픽에서 모두 은메달에 그쳤는데, 이번 대회에선 금메달을 따고 싶다”라고 말했다.

2006년부터 4회 연속 장애인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여자 육상 전민재는 “내가 가진 기록을 깨는 게 목표”라며 “2020년 도쿄패럴림픽을 은퇴 무대로 삼고 훈련하고 있는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아경기대회’ 결단식<사진=데일리스포츠한국 DB>

이날 결단식엔 문화체육관광부 노태강 차관, 대한장애인체육회 이명호 회장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노 차관은 “한 명의 선수가 탄생하기까지 많은 노력과 인고의 시간이 필요하다. 선수가 흘린 피땀과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정책을 지속해서 마련하겠다”라고 선수단을 격려했다.

한편 이날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아리바이오, 동성제약과 후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한국청과는 중증장애선수 항공좌석 업그레이드 후원을 했고, 필립스코리아와콜로플라스트 코리아도 물품 지원에 동참했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의 투수 오승환은 2천4백만원 상당의 야구모자를 후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건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