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원로 개그맨 엄용수, 아파트서 경비원 2명 들이받아…"음주운전? 차량 급발진"
  • 이은미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8.09.05 10:08
  • 댓글 0
사진= KBS1 '아침마당' 영상캡처

[데일리스포츠한국 이은미 기자] 개그맨 엄용수가 자신이 거주하는 아파트 주차장에서 운전하다가 경비원 2명을 치었다. 

오늘(5일) 서울 동작경찰서에 따르면 엄용수는 이날 오전 5시쯤 서울 동작구 대방동 한 아파트단지에 카니발을 몰고 들어오던 중 주차돼 있던 K5를 들이받고 나서 150m를 더 가다가 렉서스, 아우디와 부딪쳤다. 

이후 엄용수의 차는 근처에서 순찰 중이던 경비원 69살 홍 모 씨와 69살 임 모 씨를 들이받고 나서 멈춰 섰다. 

홍 씨와 임 씨는 가벼운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엄용수는 술을 마시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엄용수는 경찰에서 "차를 몰던 중 급발진이 발생해 손을 쓸 수 없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엄용수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