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구기
남자축구 준결승전, 최고의 1분은? 베트남 꺾고 결승 진출 '최고시청률 13.91%'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18.08.30 09:34
  • 댓글 0
사진= SBS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SBS의 2018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전 한국 대 베트남전의 최고시청률은 13.91%로 기록되었다. 

SBS는 29일 2018 자카르타 - 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베트남과의 준결승전 경기를 '욘쓰트리오'인 최용수 해설위원, 배성재 캐스터, 장지현 해설위원과 함께 중계방송했다. 특히, 이 경기는 한국의 김학범감독과 베트남축구 돌풍의 주인공 박항서 감독의 맞대결로도 많은 관심을 모았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대표팀은 전반 7분과 후반 9분, 두골을 넣은 이승우선수, 그리고 전반 27분에 한골을 성공시킨 황의조 선수의 활약에 힘입어 3대 1로 승리를 거두면서 결승진출을 확정지었다.

최용수 위원은 두골을 넣은 이승우에 대해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자신감, 볼을 받는 위치가 정말 좋았습니다", "작은 고추가 뱁다는 걸 보여줬습니다"라는 칭찬을, 그리고 이날 한골을 포함 이번 대회에서만 무려 아홉골을 성공시킨 황의조선수를 향해서는 "지난 우즈벡전에서 황의조 선수를 향해 저를 보는 것 같다고 말했는데, 사과하겠습니다"라며 "저를 훨씬 뛰어넘는 공격수입니다. 이런 선수가 왜 러시아월드컵에 못나갔을까요?"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친분이 두터운 베트남 국가대표팀의 박항서 감독이 화면에 자주 등장하자 "베트남 선수들을 예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이 바꿔놓으셨습니다", "축구에 대한 열정, 베트남을 이렇게 키워놓고 성공스토리를 써내려가고 있습니다"라는 존경의 마음을 고스란히 드러내 시청자들을 더욱 훈훈하게 만들기도 했다.

후반전 마지막에 이르러 한국이 베트남을 꺾고 결승진출이 확실시했을 당시 최고시청률 13.91%를 기록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