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기타
[아시안게임] '대회 신기록' 김서영, 女 개인혼영 200m 금메달...8년 만의 AG 金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8.08.24 21:47
  • 댓글 0
21일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아쿠아틱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수영 개인혼영 여자 400m 예선에서 김서영이 역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김서영이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수영에 8년 만의 금메달을 안겼다.

김서영은 24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수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2분08초34의 대회 신기록을 세우고 금메달을 땄다.

김서영은 이날 오전 예선에서는 2분16초73으로 전체 18명 중 5위를 차지고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올랐다.

지난 21일 열린 개인혼영 400m 결승에서 4분37초43의 기록으로 오하시 유이(4분34초58)에 이어 은메달을 딴 김서영은 이로써 이번 대회에서 두 개의 메달을 수확했다.

개인혼영 200m는 한 선수가 접영, 배영, 평영, 자유형 순서로 50m씩 헤엄쳐 시간을 다투는 종목이다.

모든 영법을 두루 잘해야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어 개인혼영은 '수영의 꽃'으로 불린다.

김서영의 개인혼영 200m 최고 기록은 지난 4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작성한 한국기록 2분08초81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아시안게임#수영#김서영#개인혼영#200m#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