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e게임
게임엑스코인, 게임 암호화폐 거래소의 바이낸스를 꿈꾼다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8.07.31 11:45
  • 댓글 0
이달의 블록체인 행사에 참가한 게임엑스코인 <사진=게임엑스코인>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최근 주목을 받고 있는 블록체인이 게임 업계에도 가능성을 보였다.

지난 30일 강남 코엑스에서는 애드크립토와 비알피 공동주관으로 이달의 블록체인 행사가 열렸다. 이 날 행사에는 플레타, 애드크립토 등 최근 다양한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는 블록체인 유망주들의 사업 설명과 많은 투자자들과의 토론 등이 이어졌다. 이 중 최근 독자 테스트넷 런칭을 통해 유명세를 탄 게임 블록체인 업체인 게임엑스코인에 많은 투자자들의 관심이 모아졌다.

게임엑스코인은 130조원에 달하는 전세계 게임 시장에서 기존 시장의 한계를 블록체인으로 돌파하고자 하는 거대한 계획으로 물꼬를 틀었다.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게임사와 게임 유저간에 중간 플랫폼을 통하지 않고 유저에게 직접 암호화폐를 제공해주는 것을 요지로 다양한 게임의 암호화폐 거래가 가능한 탈중앙화 거래소로 그 실현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더구나 배틀그라운드로 유명한 블루홀의 창업자 김강석 전 대표의 든든한 지원을 등에 업고 연내에 메인넷을 런칭한다고 하였다.

사업 총괄 허정휘 이사는 “게임 업계에서 가장 먼저 블록체인 기술을 널리 보급하는 회사가 되겠다. 게임 암호화폐의 바이낸스, 암포화폐 게임플랫폼의 구글과 같은 회사가 되는 것이 우리의 목표다”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더리움 킬러로 불리는 EOS는 최근 RAM값 폭등으로 몸살을 앓았다. EOS위에서 어플리케이션을 운영하기 위해 컴퓨터 파워나 네트워크 등의 자원은 마치 전세 보증금처럼 일정기간 EOS 자원을 묶어 놓고 사용하는데, 이에 반해 RAM은 즉각적으로 판매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이에 EOS를 가지고 있던 홀더들은 미리 RAM의 높은 수요를 예상하고 사재기하면서 RAM의 가격은 초기 대비 약 수십배가 폭등하게 되었다. 만약 이 가격이 계속 높게 유지된다면 기존 개발진들은 비용부담 장벽에 막혀 개발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까지 이르게 된 것이다.

이런 문제점들은 EOS 생태계를 활용하고자 하는 블록체인 업체들에게도 심각한 문제로 떠오르며, 일부 업체들은 아예 EOS 기술을 이용하여 독자 블록체인을 개발하는 쪽으로 방향을 선회하기도 하였다. 이 날 발표한 게임엑스코인이 바로 이런 경우에 해당하며, 많은 게임사들이 리소스에 대한 부담없이 최소한의 비용으로 게임을 구동하게 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한국에서 시작된 게임 블록체인이 과연 전세계 게임 시장에 어떤 파장을 줄 수 있을지 많은 참가자들의 관심이 모아졌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블록체인#게임엑스코인#암호화폐#거래소#바이낸스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