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eisure 트레킹
해양강국 대한민국 국가기념일 ‘섬의 날’ 확정매년 8월 8일 섬의 날, 2019년 섬 발전 컨퍼런스 등 첫 행사
  • 박상건 기자 pass386@daum.net
  • 승인 2018.03.05 13:48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건 기자]  해양국가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섬의 날’이 확정됐다. 2019년부터 매년 8월 8일로 ‘섬의 날’ 기념행사가 열린다. 전라남도가 지난 2016년 국가기념일로 ‘섬의 날’ 제정을 제안한 결과, 최종 확정됨에 따라 첫 기념행사와 지구촌 섬 발전 컨퍼런스의 전남 개최 준비 등 섬 마케팅 발걸음이 빨라졌다.

5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섬의 가치를 높이고 중요성을 기념하기 위해 매년 8월 8일을 섬의 날로 하는 도서개발 촉진법 개정안이 최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관매도(사진=박상건)

전라남도를 비롯한 해안지역 자치단체 등은 ‘섬의 날’ 제정을 계기로 관광, 생태, 문화 자원의 보고이자 미래 잠재 성장 동력으로서 섬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특히 청정 서남해안 갯벌과 해양생태자원, 해산물 홍보를 통해 섬 관광 활성화는 물론 수산물 소비 촉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섬의 날’은 지난 2016년 8월 전남지역 한 방송사가 주최한 ‘섬의 날 제정’ 토론회에서 처음 제기됐다. 이어 9월 당시 이낙연 전라남도지사(현 국무총리)가 시도지사협의회에 제안해 제정 추진에 급물살을 탔다.

홍도(사진=박상건)

이후 2017년 1월 대국민 공모를 거쳐 섬 전문가 간담회를 통해 8월 8일로 지정됐다. 이는 국민들이 기억하기 쉽고 먹거리·볼거리가 풍부해 휴가철 섬 관광활성화에 적합하고 8이 섬의 무한한 발전가능성(8=∞)을 상징한다는 점이 반영됐다.

개정된 도서개발촉진법은 9월께 시행되며, 이에 따라 제1회 ‘섬의 날’ 기념행사는 2019년 8월 8일 개최될 예정이다.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이재영 행정부지사는 “섬의 날 제정은 전라남도의 역점시책인 ‘가고 싶은 섬’ 가꾸기와 섬 주민 정주여건 개선, 섬 관광객 증가 등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2019년 제1회 섬의 날 기념행사와 지구촌 섬 발전 컨퍼런스가 전남에서 개최되도록 착실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섬#전라남도#섬의날#해양

박상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