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스포츠 계절
[평창올림픽] '컬스데이' 스웨덴 꺾고 4연승 선두, 4강이 보인다
  • 박상현 기자 tankpark@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18.02.19 12:12
  • 댓글 0
한국 여자컬링대표팀 선수들이 19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스웨덴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라운드로빈 6번째 경기에서 승리한 뒤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현 기자] 한국 여자컬링대표팀이 파죽지세다. 일본에 한 차례 덜미를 잡히긴 했지만 이후 4연승을 내달렸다. 5전 전승을 거두고 있던 스웨덴까지 잡으면서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김은정, 김경애, 김선영, 김영미, 김초희 등 '김씨 5자매'로 구성된 한국 여자컬링대표팀은 19일 강릉컬링센터에서 벌어진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라운드로빈 6번째 경기에서 스웨덴을 7-6으로 꺾고 4연승을 달렸다.

이로써 한국은 스웨덴과 함께 5승 1패로 공동 선두가 됐다. 일본(4승 2패)이 3위가 됐고 캐나다, 중국, 영국, 미국(이상 3승 3패)이 공동 4위 그룹을 형성하며 뒤를 쫓고 있다.

하지만 한국은 미국과 러시아선수(OAR), 덴마크 등 비교적 쉬운 상대와 경기를 앞두고 있다. 한국이 상대해야 할 세 팀 가운데 미국이 가장 까다롭지만 덴마크와 OAR은 1승 5패로 최하위로 밀려나 4강 진출이 사실상 어려워진 상태다. 한국이 덴마크, OAR을 잡는다면 1위로 4강 진출을 노려볼 수도 있다.

한국 여자컬링대표팀 선수들이 19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스웨덴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라운드로빈 6번째 경기에서 승리한 뒤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이 스웨덴의 5연승을 저지할 수 있었던 것은 후공인 엔드에서 꼬박꼬박 점수를 챙긴 영향이 컸다. 스웨덴의 후공인 1엔드에서 먼저 1점을 내줬지만 한국은 곧바로 2엔드에서 1점을 만회했다. 이어 스웨덴의 후공인 3엔드를 무실점으로 막아내면서 기회를 잡았다.

한국은 결국 후공인 4엔드와 6엔드, 8엔드에서 2점씩 추가하면서 7-3까지 달아났다. 한국은 스웨덴의 후공인 9엔드에서 2점을 내줘 2점차까지 쫓겼지만 마지막 10엔드를 1점으로 막아내면서 짜릿한 승리를 챙겼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평창동계올림픽#동계올림픽#평창올림픽#올림픽#컬링#김은정#김경애#김선영#김영미#김초희#스웨덴

박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