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기사 (전체 342건)
[유명옥의 샤머니즘 이야기] 유리를 떠나다
[데일리스포츠한국] 오후에 주인공의 토굴을 찾았던 내방객들은 표표히 떠나 버렸다. 장로의 손녀딸은 그의 두 손을 자기의 두 손으로 꼭 ...
데일리스포츠한국  |  2020-02-10 09:06
라인
[유명옥의 샤머니즘 이야기] 축수하는 무당에게 취한 피
[데일리스포츠한국] 프레이저(James G. Frazer: 1854-1941)경은 에서는 적의 피를 마시거나 그것을 제 몸에 바르는 습...
데일리스포츠한국  |  2020-02-07 09:02
라인
[유명옥의 샤머니즘 이야기] 산 희생으로 치른 정화의례
[데일리스포츠한국] 주인공이 수업의 마지막으로써, 최초에 행했던 정상위로 다시 돌아왔을 때, 장로의 손녀딸은 그에게, “당신은 이 세상...
데일리스포츠한국  |  2020-02-06 13:29
라인
[유명옥의 샤머니즘 이야기] 쿤달리니(Kundalini)의 깨어남
[데일리스포츠한국] 주인공의 암놈(장로의 손녀딸)이 데리고 왔던 계집아이(목사의 환속한 딸내미)가, 도시락을 만들어 촛불중과 말에 풀을...
데일리스포츠한국  |  2020-02-05 09:21
라인
[유명옥의 샤머니즘 이야기] 흑·백·적을 거친 27번의 전이
[데일리스포츠한국] 주인공은 우주를 이해해보기 위한 수단이자 명상으로써 장로의 손녀딸과의 합일을 이루고자 했다.그는 남녀의 교합으로부터...
데일리스포츠한국  |  2020-02-03 09:07
라인
[유명옥의 샤머니즘 이야기] 명상법으로써의 음통(淫通)
[데일리스포츠한국] 주인공은 “오관의 총화 안에서, 특수한 감각 기관과 그것의 대상과의 접촉에서 오는 즐거움을 자각하는 것, 그것이 ‘...
데일리스포츠한국  |  2020-01-31 09:03
라인
[유명옥의 샤머니즘 이야기] 그녀의 어머니가 남긴 유품
[데일리스포츠한국] 장로의 손녀딸은 주인공에게 “이젠 당신 때문에 울진 않겠어요. 당신은 그렇게 초연한 곳에 계시며, 그늘 없이 맑은 ...
데일리스포츠한국  |  2020-01-30 10:31
라인
[유명옥의 샤머니즘 이야기] 영혼의 치유로서의 꿈
[데일리스포츠한국] 유리로 들어선 지 32일 째가 되던 날 주인공은 장로의 손녀딸로부터 그녀의 꿈에 관해 들었는데, 그 때 그는 신과 ...
데일리스포츠한국  |  2020-01-29 09:06
라인
[유명옥의 샤머니즘 이야기] 그녀의 꿈
[데일리스포츠한국] 주인공이 유리로 들어선 지 32일 째에 장로의 손녀딸은, “여보 스님, 밤에 난 꿈을 꾸었더랍니다”라며 그에게 간밤...
데일리스포츠한국  |  2020-01-28 08:54
라인
[유명옥의 샤머니즘 이야기] 인간으로 존재한다는 것의 피로감
[데일리스포츠한국] 주인공과 장로의 손녀딸, 촛불중과 목사의 환속한 딸내미까지 합쳐 네 명이 저녁밥상 앞에 둘러앉았다. 주인공에게는 어...
데일리스포츠한국  |  2020-01-22 10:55
라인
[유명옥의 샤머니즘 이야기] 저승으로써의 암컷
[데일리스포츠한국] 주인공은 이제는 ‘음부와 자궁으로써만’ 확인되는 장로의 손녀딸이 그저 “인천지수선(人天地水仙)의 암놈들, 우주에 편...
데일리스포츠한국  |  2020-01-20 09:03
라인
[유명옥의 샤머니즘 이야기] 자웅동체를 지향하는 용(用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륭의 에 나오는 네 명의 여성들(주인공의 엄니, 유리의 수도녀, 읍내 장로의 손녀딸, 그리고 순교한 목사의 딸)...
데일리스포츠한국  |  2020-01-17 09:50
라인
[유명옥의 샤머니즘 이야기] 일원화의 장소
[데일리스포츠한국] 주인공은 계집(장로의 손녀딸)과의 정사를 통해 육신의 급진적인 변화를 경험하게 되었는데, 그는 그의 몸 전체가 처음...
데일리스포츠한국  |  2020-01-16 09:21
라인
어부왕(漁夫王)의 전설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상륭의 에서 주인공이 불모지인 유리의 마른 늪에서 (물)고기를 낚는 행위는 중세 성배 신화에 나오는 ‘어부왕’ 신...
데일리스포츠한국  |  2020-01-15 09:12
라인
데일리스포츠한국, 스포츠・경제・ 경력기자 공개채용
[데일리스포츠한국 유승철 기자] 스포츠경제 종합일간지를 표방하는 은 사세 확장에 따라 본사 기자 및 수도권, 영호남, 충청 등 권역별 ...
유승철 기자  |  2020-01-13 09:23
라인
[유명옥의 샤머니즘 이야기] 의식이 확장된 바로도의 몸
[데일리스포츠한국] 주인공은 그녀와의 사랑의 행위로 말미암아 피부의 원시성과 감각의 재생 및 촉각의 유아성을 회복했다. 그는 계집의 손...
데일리스포츠한국  |  2020-01-13 09:06
라인
[유명옥의 샤머니즘 이야기] 세 개의 서로 다른 몸의 체험
[데일리스포츠한국] 주인공은 피부가 느끼는 소리까지 더해진 감각의, 감촉의 두려움이 자신의 육체에서 일깨워 진 것에 경이로움을 느꼈다....
데일리스포츠한국  |  2020-01-10 09:43
라인
[유명옥의 샤머니즘 이야기] 감각의 전이와 복귀
[데일리스포츠한국] 주인공은 그녀와 사랑을 나누는 동안 그녀의 아비(유리의 판관)가 그에게서 빼앗아 간 눈 대신 자신의 손으로 그녀의 ...
데일리스포츠한국  |  2020-01-09 09:06
라인
[유명옥의 샤머니즘 이야기] 처음이자 마지막인 두 사람의 서러운 사랑
[데일리스포츠한국] 장로의 손녀딸은 “글쎄, 저 목욕 끝낸, 짐승 같은 사내의, 야만스러움에 움켜잡혀져 상처를 입고 싶어서, 난 늘 가...
데일리스포츠한국  |  2020-01-08 09:40
라인
[유명옥의 샤머니즘 이야기] 그녀의 방문
[데일리스포츠한국] “개밥 주는 별(금성: 저녁나절 서쪽 하늘에 금성이 나타나면 개가 밥 주기를 기다리는 때라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 ...
데일리스포츠한국  |  2020-01-06 09:10
많이 본 뉴스
Back to Top